평택민요의 종류

본문 바로가기

평택민요의 종류

         



사람이 나서 살다가 죽기까지에 거쳐야 할 의례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, 그 가운데서도 사람이 죽어서 장사를 지내는 의례인 상례가 가장 규모도 크고 복잡하다.

<상여소리>는 장례식이 진행되는 동안에 불리는 소리의 총칭이다. 상여가 나갈 때 부르는 <긴 상여소리>와 <자진 상여소리>가 있고, 회를 다지며 부르는 <회다지소리>가 있다.

평택에서 전승되는 장례의식요는 긴 상여소리에는 <어거리 넘차>를 부르고 자진 상여소리로 넘어가면 <너화 너화>를 부른다. 회를 다지며 부르는 회다지소리에는 <달공소리>가 불린다. 다른 지역의 장례요의 일반적인 가창방식과 같은 선후창 방식이며, 메기는 소리에서 하행형, 물결형, 궁형 등 다양한 변주가 나타난다.